타미 먹튀 없는 ( ┏ 안전한곳┓) (서울=뉴스1) 양새롬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21일 원자력안전위원회가 특정 침대에서 검출된 라돈이 허용기준치 이내라고 발표했다가 닷새 만에 뒤집은 것과 관련, 국민들에 송구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국민의 안전 안심을 책임져야 할 정부가 오히려 국민의 불안을 가중시켰다"며 이같이 말했다. 라돈은 국제암연구센터(IARC) 지정 1급 발암물질로, 폐암을 유발하는 주요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이 총리는 "원안위가 원자력발전소 안전 같은 거대 가치에 치중하다가 국민 개개인의 생활 속 원자력안전에는 서툴렀다고 볼 수밖에 없다. 또한 문제가 발생하면 초기대응부터 신속하고, 대처방향을 정확히 잡아야 하는데도 그런 위기관리능력이 부족했다"고 지적했다. 이 총리는 이어 "당장 해야 할 응급조치부터 시간이 다소 걸리는 문제, 시간이 조금 더 걸리는 문제에 이르기까지 단계별로 세밀히 대처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부처가 단독으로 대처하기 어려운 문제가 발생하면 즉각 총리실에 알려서 함께 판단하고, 유관부처 공동대응 체제를 갖추도록 해주기 바란다"고도 덧붙였다. 또 이 총리는 대내외 경제불안 요인과 관련해서도 기획재정부 등 관계부처에 서민경제와 중소기업에 고통을 주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대처해달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이날 국회에서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이 통과되면 곧바로 시행에 들어가야 한다며 "효과를 내도록 당사자와 현장의 수요에 맞게 시행해달라"고도 당부했다. 이밖에도 지난 3월 한달동안 한국을 방문한 중국인 관광객이 약 40만명으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문제가 생긴 이후 최고 수치를 기록했음을 언급하며, 서비스·인프라·콘텐츠의 세심한 개선노력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