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일본 전범 기업이 한국에 가지고 있는 자산을 매각해달라는 움직임에 대해 일본은 어떤 답을 내놨을지 바로 도쿄 연결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성회용 특파원, 일본 정부가 당연히 반발했을 것 같은데 그 내용부터 전해주시죠. <기자> 소송 원고 측 기자회견에 대한 일본 정부 대변인 스가 관방장관의 반응은 '우려한다'였습니다. 직접 들어 보시겠습니다. [스가 요시히데/일본 관방장관 : 일본 기업 자산 현금화 움직임이 계속돼 우려하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에 대응하라고 요구하는 입장에 변함이 없습니다.] 한마디로 한국 정부가 이 문제를 해결하라 이런 말입니다. 오늘(23일) 개막된 세계 무역기구 일반이사회는 일본 입장을 확실히 설명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아베 총리의 후계자군 가운데 한 명이자 정권 실세 스가 장관의 발언 내용을 보면 일본 정부의 자세가 전혀 변하지 않았다는 점이 확인되고 있습니다. <앵커> 지난번에 일본 외무상은 한국에서 일본 기업 자산을 처분하면 대응 조치에 나서겠다고 했는데, 구체적으로 어떤 행동이 나올까요? <기자> 지난 19일 고노 외무상이 밝힌 이른바 '대응 조치'는 일단 한국에 대한 추가 수출규제가 유력합니다. 일단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배제할지, 일본 내 의견을 수렴하는 기간이 내일로 끝납니다. 배제로 결정 나면 각료회의 의결과 21일간의 고시 기간을 거쳐 8월 중하순쯤 시행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됩니다. <앵커> 그런데 일본 정부가 이번 사안에 제3국, 다른 나라를 상대로 굉장히 홍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는 소식도 들리던데요? <기자> 일본 외무성과 경제 산업성은 어제 오후 외국 대사관 관계자 20여 명을 모아 놓고 이번 조치의 정당성을 강변하는 자리를 가졌습니다. 이 자리에서 이번 보복 조치가 강제 징용 피해자에 대한 배상 판결과는 관련이 없다는 기존 주장을 반복했습니다. 최근 블룸버그 통신 같은 유력 외신들이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가 자유무역 정신에 어긋난다고 비판하고 나서자 급하게 이런 설명회를 개최한 것으로 보입니다. 세계 무역기구 이사회를 앞두고 일본이 본격적인 국제여론전에 나선 것으로 볼 수 있겠습니다. 원본 링크 a href="https://yes545.com/yescasino/" target="_blank" title="예스카지노총판">예스카지노총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