쑨양(28·중국)은 23일 광주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44초93으로 우승했다. 리투아니아의 다나스 랍시스(1분44초69)가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지만, 실격 판정을 받으면서 쑨양이 금메달리스트가 됐다. 쑨양은 이 종목 대회 2연패를 달성했고, 자유형 400m에 이어 이번 대회 두 번째 금메달을 따냈다. 약물 논란과 관련해 쑨양을 비판해온 맥 호턴(호주)이 400m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뒤 우승자 쑨양과 시상대에 함께 서기를 거부한 사건이 있었던 이후여서 시상대에 관심이 쏠렸다. 쑨양은 금메달을 목에 걸기 전과 후 등 두 번이나 양 옆에 선 메달리스트와 악수를 했다. 메달을 걸기 전 은메달리스트 마쓰모토 가쓰히로(일본), 동메달리스트 마르틴 말류틴(러시아)과 차례로 악수했다. 그러나 공동 동메달리스트인 던컨 스콧(영국)과도 악수하려 했으나 스콧은 쑨양을 외면했다. 쑨양은 분을 참지 못하고 소리를 치기도 했다. 메달 시상이 끝나고선 마쓰모토, 말류틴과만 악수했다. 또 스콧은 시상대 위 사진 촬영 순서 때 호턴이 그랬던 것처럼 쑨양과 함께 찍는 것을 거부했다. 자유형 400m 시상식의 데자뷔였다. 스콧을 향해 선수 관람석을 중심으로 지지의 환호성이 나왔고, 중국 팬들은 야유했다. 시상대에서 내려와 풀 앞에서 사진을 찍을 때도 스콧은 홀로 카메라 앞에서 잠시 포즈를 취했다. 쑨양은 지난해 9월 국제 도핑시험관리(IDTM) 직원들이 도핑검사 샘플을 채집하기 위해 자택을 방문하자 경호원들과 함께 망치를 이용해 혈액이 담긴 도핑용 유리병을 깨뜨렸다. 쑨양이 2014년 금지약물 복용 의혹을 받고도 3개월 출전 정지의 ‘경징계’를 받아 논란이 일기도 했다. [출처] 예스카지노검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