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 산하 예술단체인 '금강산가극단'에서 주역 여배우로 활동해온 B(24) 씨가 마약(각성제) 소지 혐의로 일본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26일 산케이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경찰은 지난 11일 도쿄 시부야(澁谷)의 A 씨 집에 있던 B 씨를 검거해 조사 중이다. 경찰은 별도의 마약 사건에 연루된 혐의를 받고 있는 한국 국적의 A 씨 집을 수색하는 과정에서 함께 있던 B씨를 마약 1.6g 공동 소지 혐의로 체포했다. A 씨는 혐의를 인정했지만, B 씨는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그러나 B 씨의 소변에서 마약 양성 반응이 나와 소지 외에 투약 혐의도 조사 중이라고 산케이는 전했다. 금강산가극단은 1955년 재일조선중앙예술단으로 설립돼 1974년 현재의 명칭으로 바뀌었다. 북한은 한국, 일본, 중국 등에서 공연해온 이 가극단에 유일한 해외종합예술단체라는 지위를 부여하고 있다 B 씨가 체포된 뒤 가극단 공식 사이트에서는 그의 프로필이 삭제됐다. <출처> 예스카지노가입쿠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