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중소벤처기업청과 부산시는 12일 오후 부산 수영구 망미동 옛 고려제강부지에 들어선 F1963에서 '제1회 부산 재도전 축제'를 개최한다. 이 행사는 창업 실패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개선하고 재도전을 응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축제는 '실패왕 에디슨상 시상식', 실패 경험 공유, 재창업 지원책 설명 등으로 꾸며진다. 부산중소벤처기업청 관계자는 "창업보다 재창업 성공률이 배로 높은 점을 고려해 창업과 실패, 재도전의 선순환 체계를 조성하기 위해 이번 축제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부산시와 부산경제진흥원은 올해 '부산형 재창업 사업'을 추진해 기업가의 재도전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실패와 재도전 성공에 관한 이야기를 공유할 수 있는 '실패왕 에디슨상'을 제정했다. 부도와 실직, 신용불량, 불의의 사고 등을 극복하고 재기에 성공한 사례를 담은 수기집도 출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