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공업신식화부는 27일 하반기 경제 불투명감으로 2019년 공업생산 성장목표를 실현하려면 상당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홍콩 동망(東網)과 신화망(新華網) 등에 따르면 공업신식화부 신궈빈(辛國斌) 부부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상향 모덴텀과 하방 압력이 함께 존재하는 가운데 올해 하반기에는 호재와 악재 요인이 교차 작용을 시작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신궈빈 부부장은 국내외 복잡하고 급변하는 환경에도 상반기에는 그런대로 전체적으로 공업경제가 안정을 유지했지만 하반기는 그렇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상반기 중국 규모 이상 공업의 증가율은 작년 동기 대비 6%에 달해 올해 목표 범주에 들었다. 중국은 2019년 공업생산 신장률 목표를 5.5~6.0%로 설정하고 있다. 이중 제조업은 6.4% 특히 첨단기술 제조업 경우 9%로 높았다. 제조업 기술개조 투자도 13.1%에 달해 전체 제조업 투자를 10.1% 포인트나 상회했다. 상반기 호조는 중소기업에 대한 대폭적인 감세와 부가가치세(증치세) 인하 등에 힘입은 바가 크다. 중소기업과 민영기업 생산은 각각 8.1%, 8.7% 늘어났다. 그러나 신 부부장은 하반기를 맞아 공업경제가 운영 면에서 불안정하고 불확정한 요인이 상당히 많아 업종 간, 지역 간 격차가 심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공업제품 수출 증가폭이 크게 둔화하면서 공업의 안정성장에 대한 압력이 커지고 있다고 신 부부장은 우려했다. 최근 미중 통상마찰 격화로 미국기업의 80%와 유럽기업의 67%가 중국에서 자본철수를 생각하고 있는 조사 결과에 대해 신 부부장은 시장 코스트 요인 등으로 일부 외자기업이 중국시장을 떠나는 것은 정상적인 일이라고 시인했다. 다만 신 부부장은 "자본이 저비용 지역으로 유입하는 것은 당연한 흐름으로 놀랄 필요가 없다"며 중국 밖으로 이전하는 제조업 경우 규모가 작고 기본적으로 중저기술 기업이라고 부연했다. >배포< a href="https://yes545.com/yescasino/" target="_blank" title="코인카지노">코인카지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