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수 634
 

한국 정부의 이주노조 탄압에 대한 ILO결사의 자유위원회 권고를 환영한다.

 

2005년 서울, 경기, 인천지역의 이주노동자들이 한국의 노동법에 보장된 최소한의 노동권을 지키기 위해서 스스로 노동조합을 결성하여 현재까지 활동하고 있다.

현행 노동법에 의하면 이주노동자들도 한국의 노동법 적용을 받도록 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노동조합 결성이 가능하다고 고법에서 판결난 바 있다. 그러나 대법은 4년이 지난 지금까지 판결이 미루고 있다.

한편 한국정부는 역대 이주노조 위원장과 간부들에 대해서 지속적으로 표적단속과 강제출국을 통해 이주노조 활동을 무력화시키고자 하였다. 가장 최근에는 고용허가제로 들어와서 활동하고 있던 미셀카투이라 위원장에 대해서까지 체류허가 취소와 출국명령을 통해 이주노조 활동을 무력화시키고자 하였다.

이러한 한국정부의 이주노조 탄압에 대해 ILO결사의자유 위원회는 2010년 11월 회의에서 한국정부에 이주노동자들에 대해 결사의 자유를 보장하도록 촉구하는 권고를 결정한바 있다. 그러나 한국정부는 ILO의 권고사항 이행은 커녕 2011년 들어와서 합법적으로 체류중인 미셀 카투이라 위원장에 대한 체류허가 취소와 출국명령 조치를 내리는 탄압을 자행하였다. 이에 ILO는 2011년 11월 회의에서 추가권고를 통해 ‘노조활동에 대한 중대한 방해의 위험을 수반할 수 있고 노조 지도부에 당선된 것과 관련된 이유로 이들을 체포하고 추방하는 것으로 이어질 수 있는 어떠한 조치들도 정부가 삼갈 것을 촉구’하였다. 또한 위원회는 미셀위원장의 체류비자와 관련해서 ‘최종 판결이 나올 때까지 모든 징벌적 조치를 취소하는 행정법원의 결정을, 법원이 요청한 바대로 미셀의 거주 허가 갱신을 부여하는 것을 포함하여 정부가 이행할 것을 요청’하였다.

나아가 ‘단결권과 단체교섭권을 포함하여 등록노동자든, 미등록노동자든 결사의 자유 원칙에 따라서 모든 이주노동자의 결사의 자유와 단체교섭의 기본적 권리들을 완전히 보장하고 보호할 수 있도록 심층적으로 검토할 것’을 요청하였다.

민주노총은 ILO의 이러한 권고를 적극 환영하며 한국정부는 ILO의 권고내용을 적극 이행할 것을 촉구하는 바이다.

 

2011년 11월 23일

번호
제목
글쓴이
공지 एमटियुले जनवरी २७ तारिक उइजंगबुमा नया बर्ष २०१९को शुभकामना आदान प्रदान र शैक्षिक कार्यक्रम गर्ने file
관리자
2019-01-03 3419
공지 एमटियुले डिसेम्बर १६ तारिक अन्तराष्ट्रिय प्रवासी मजदुर दिबस मनाउने file
관리자
2018-12-03 5638
공지 एमटियुले ओसानमा नोभेम्बर १८ तारिक आईतबार शैक्षिक कार्यक्रम गर्ने file
관리자
2018-10-31 6982
공지 प्रवासी मजदुर युनियन (एमटियु)ले अक्टोबर १४ मा बृहत रेल्लीको आयोजना गर्ने file
관리자
2018-10-10 11230
공지 [성명] 고용허가제 실시 14년에 부쳐, 굽힘 없는 투쟁으로 한국 사회 이주노동을 새로 쓰자!
관리자
2018-08-13 7263
공지 Migrant Workers Pre Rally file
관리자
2018-07-23 7876
534 2/11 The Event for New MTU Members and Migrant Labourers Moved to Korea
관리자
2013-01-15 28830
533 2/11 한국에 오는 이주노동자 및 이주노조 신규조합원 환영행사
관리자
2013-01-15 24671
532 2013년 이주노동조합 신년회 - 1/6 오후3시 불광역 이주노조사무실
관리자
2013-01-03 98453
531 12/16 International Migrants Day! Join All! file
관리자
2012-12-10 29664
530 세계이주민의 날 페스티벌에 함께합시다~ file
관리자
2012-11-29 61499
529 [성 명 서] 반인권적 단속으로 이주노동자를 죽음으로 몰고 있는 출입국관리사무소를 규탄한다!!!
관리자
2012-11-23 29804
528 11월 11일 전국노동자대회 이주노동자 사전대회 함께 참여합시다! file
관리자
2012-11-02 77180
527 "이주노동자는 노예가 아니다!" – 사업장 변경 권리 박탈지침 폐지 촉구 서명 발표 및 이주노동자 피해사례 증언대회 file
관리자
2012-10-24 43751
526 <성명서> 이주노동자 노동권 탄압에 제동을 건 베트남노동자 파업사건에 대한 대법판결 환영한다
관리자
2012-10-12 63293
525 9.23 national migrant workers' day of struggle against EPS new rule on job change file
관리자
2012-09-19 23355
524 2012 이주노동자 투쟁의 날 (Migrants Workers' Day of Struggle) file
관리자
2012-08-07 25971
523 떳다! 비상대책위원회! 비상대책위원회가 고용노동부의 내부지침에 맞섰습니다! file
관리자
2012-07-26 25834
522 [성명서] 이주노동자는 사업주의 선택을 기다리는 노예가 아니다! 고용노동부의 구인사업장 명단 제공 중단사태를 강력히 규탄한다.
관리자
2012-07-12 136847
521 이주노조와 미셸 카투리아 전 이주노조 위원장님에 대한 탄압 중단 요구 온라인 서명운동에 동참해 주세요.
관리자
2012-06-15 41574
520 [긴급규탄] 미셸 카투이라 전 이주노조 위원장의 입국을 불허하고 추방한 출입국을 강력히 규탄한다!
관리자
2012-05-06 11992
519 solidarity message (Supreme court should make a decision for MTU legalization as soon as possible!)
관리자
2012-04-24 23776
518 2012 이주노동자 메이데이 집회 Migrant workers Mayday rally file
관리자
2012-04-14 38844
517 이주노조 설립신고 소송 대법원 계류 5년, 이제는 합법화 결정을 내려라! file
관리자
2012-03-08 12320
516 아직도 사업주의 폭행, 무단이탈 신고가..
관리자
2011-12-22 26496
515 2011 International Migrants Day Rally 세계 이주노동자의 날 집회 file
관리자
2011-12-08 149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