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에 묻어둔 조선의 역사에서 현시대의 물음에 대한 답을 찾는 '2019 역발상 토크콘서트-조선, 묻다'가 25일 서울 광화문 CKL기업지원센터에서 열렸다. 신경수 PD와 황조윤 작가가 게스트로 참여해 예비 창작자와 일반 관객 150여명과 함께 조선의 역사를 되돌아보고 현재적 의미를 새기는 시간을 가졌다. 진행은 박혜은 더스크린 편집장이 맡았다. 신 PD는 드라마 '녹두꽃' '육룡이 나르샤' '뿌리깊은 나무' 등을 연출했으며, 황 작가는 영화 '창궐' '광해' '공조' '살인자의 기억법' 등의 각본을 썼다. 신 PD는 민초들을 주인공으로 내세운 녹두꽃'의 비하인드 스토리와 '뿌리깊은 나무'와 '육룡이 나르샤'에서 그린 조선의 건국과 저물어가는 조선에 관한 얘기를 나눴다. 황 작가는 '창궐'의 웹툰을 직접 각색한 경험 등을 토대로 다양한 장르와 플랫폼에 맞는 콘텐츠 제작의 노하우를 전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최하는 '역발상 토크콘서트'는 '역사에서 발견하는 상상이란 의미'로 예비 창작자들에게 우리 역사 속의 숨은 인물과 이야기를 발굴할 기회를 주기 위해 기획됐다. 2015년 오픈한 역사문화포털 컬처링과 연계해 운영한다. <출처> a href="https://yes545.com/yescasino" target="_blank">우리카지노계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