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는 11일 한국자산관리공사 부산지역본부와 압류재산의 공매 활성화와 효과적인 체납처분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부실채권과 체납조세 정리 전문기관인 한국자산관리공사는 울산시가 압류재산에 대해 공매를 의뢰하기 전 약식감정으로 실익 분석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울산시와 산하 군·구 공무원을 대상으로 체납처분 관련 교육을 지원한다. 시 관계자는 "두 기관은 앞으로 압류재산 공매 시간을 줄이는 등 효율적인 체납처분 절차를 마련하기로 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