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Declaration of the Human Rights of Migrants

Towards a New World without Discrimination and Exploitation!


① In this country we have been given the name 'migrant'. This word has many meanings, which we did not choose ourselves. In addition to signifying someone who lived in another place and then migrated to South Korea, 'migrant' refers to someone who is the object of repression and exploitation in the workplace and discrimination and rejection in everyday life. Even worse, 'migrant' connotes a latent criminal and the target of policing, control and expulsion in the eyes of the South Korean government. In the past, we fought against these chains that bind us with our whole bodies and spirits. The more we looked for the key to unlock the lock on the chains, however, the deeper the key ring grasped in the hand of our oppressor became hidden in a maze.

20 years laced with discrimination and exploitation have now passed. After all of our resistance we have realized something. That only we, and no one else, can achieve our own freedom. That the key that can unlock the chains that bind us is not in the oppressors hand but in ours. That we can rewrite the meaning that Korean society has given to the name 'migrant'. This means that we can rewrite 'migrant' as beautiful.


② We firmly reject the idea that we must endure repression and exploitation. We reject the Employment Permit System (EPS), which gives power to the government and employers to grant us jobs but refuses us the rights to association, bargaining and collective action that in fact belong to all workers. As members of the Korean working class who know the value of our sweat and our labor, we declare our right to live as workers who freely choose their jobs. Short-term rotation policies, like the EPS, fail to take into account that migrants are people and are the origins of discrimination and human rights abuses. These policies treat migrants as tools of profit but denied us the right to live as human beings. The EPS is a barometer that reflects the perspective and atmosphere of South Korean society. We are already living in this land. The EPS, which denies this fact while also denying justice and the needs of Korean society must be abolished immediately.


③ We refuse to be the targets of policing and expulsion. We are not latent criminals. We are merely people seeking happiness for ourselves and our families. We have no intentions to cause harm to anyone. All human beings have the right to physical freedom and the right to defend that freedom. These rights must be protected. As such, we firmly reject the government's labeling of as us latent criminals. The government uses this label to justify its brutal crackdown against us, which it claims is necessary to maintain the safety of South Korean society and even to protect our human rights. We recognize, however, that these claims are simply a means to hide the fact that the government's actions are illegal and violate human rights. The indiscriminate, inhumane and life-threatening raids and deportations must stop immediately.


④ In the name of 3 million overseas Koreans we firmly reject discrimination against overseas Koreans from less-developed countries, which has become an absolute yardstick by which to measure South Korean. Some 350 thousand overseas Koreans from China and the countries of the former Soviet Union are living as migrants in South Korean society. Despite the fact that are all overseas Koreans, in South Korean society, the Act on Overseas Koreans applies fully to overseas Koreans from rich countries and only partially to those who come from poorer countries. The South Korean governments attempt to broaden the field of discrimination, which arises from its fixation on economic capacity, cannot but be an indicator of the state of society. As overseas Koreans and migrants we reject all efforts to keep us in field of discrimination and firmly demand our rights.


⑤ We demand our rights as workers and has women who have come to this country to live as members of families. We should not be denied rights as women and as workers because we are migrants. Women migrant workers must be allowed to reside safely in this country. Our rights must not be violated due to abuse of authority at the workplace or any other criminal designs. Protection of and redress for the violation of women migrant workers rights must be swift. The essential dignity of women who have migrated through marriage must be respected. We reject all attitudes that reduce women to a form of exchange value and reaffirm the fact that proper family life begins with respect for one's partner's culture. Marriage migrants have the right to respect and happiness based on true multiculturalism, not a false multiculturalism that means unilateral imposition of Korean culture.

We assert that all children in the country have equal rights. The government's attitude of singling out the children of multicultural families and refusing to recognize the children born of undocumented migrants equals discrimination against children. All children have the right to registration based on birth and to attain nationality, and these rights must not be violated simply because of the residence status of their parents. In fact, children should be given more protection and attention in the event that they lack a nationality. In particular, no child should be denied heath and education rights on the basis that he/she does not have a nationality. We also affirm that all children have the right to be raised in a healthy manner by their families, in particular their parents. All provisions that discrimination against children are illegal and must be abolished.


⑥ We demand that the government give immediate attention and protection to refugees and asylum seekers. We are concerned that applications for asylum are proceeded in a manner aimed at administrative ease rather than being based on rationality and fairness. The current system of reviewing applications is carried out in a manner overly dependent on international politics and the easy management of visas without consideration for human beings' basic right to life. We demand that the system be revised and ask that more visas be granted for humanitarian reasons. We wish to see South Korea become a place where individuals who flee persecution and discrimination can live with their rights respected. We also demand that the South Korean government ratify the International Convention on Protection of the Rights of all Migrant Workers and Members of their Families. We stress that equal protection of the rights of migrants and their families through the ratification of the Convention, which outlines concrete practices, is necessary if the advent of the age of muliculturalism is to be more than simply a noisy event.

We believe that our declaration is not only meaningful for us migrant workers, but will also help to make South Korean society more just, more fee and more beautiful. Our declaration is a dignified call to break the chains of discrimination and exploitation and build a new world through social solidarity.


● Stop discrimination against migrant workers and abolish restrictions on workplace transfers!

● Stop the crackdown and deportations and legalize all undocumented migrant workers

● Stop criminalization of migrant workers!

● Protect the rights of migrant women!

● Protect migrant children's health and education rights!

● Increase recognition of refugee status and protect refugees' rights!

● Fully implement the Act on Overseas Koreans and protect overseas Koreans' right to travel freely!

● Ratify the UN Convention on the Rights of Migrants!


2010 International Migrants Day Assembly in Korea


2010 이주민 인권선언

- 차별과 착취를 넘어 새로운 세상으로!


①우리는 이 땅에서 ‘이주민’이라는 이름으로 살아가고 있다. 그러나, 이곳, 한국이 아닌 다른 곳에서 살다가 이주해온 사람이라는 뜻을 가진 ‘이주민’이라는 이름은 우리가 선택하지 않은 다른 많은 의미를 함께 담고 있다. 노동현장에서는 억압과 착취의 대상으로, 일상의 영역에서는 차별과 냉대의 의미로, 이에 더해 한국정부는 잠재적 범죄자이자 인간사냥의 대상으로 우리의 이름을 부르고 있다. 지난 세월 우리는 우리를 옮아매는 사슬에 몸부림쳐 저항하였다. 그러나 단단히 묶어놓은 사슬의 자물쇠를 열 수 있는 열쇠를 찾으려 하면 할수록 그들 손에 놓인 열쇠꾸러미는 점점 더 찾을 수 없는 미로로 숨어들어갔다.

차별과 착취로 점철된 20여년의 세월이 흐른 지금. 저항의 끝에서 우리는 깨달았다. 다른 누구도 아닌 우리들의 의지가 우리를 자유롭게 할 수 있는 할 수 있음을. 우리는 감고 있던 사슬을 끊어내는 열쇠는 그들의 손이 아닌 우리들의 손에 쥐어져 있음을. 한국사회가 ‘이주민’이라는 이름에 덧붙여놓은 주석들은 우리들의 손으로 다시 쓰여질 수 있음을. 우리는 우리 스스로 아름다울 수 있음을 말이다.


②우리는 억압과 착취라는 이름을 단호히 거부한다. 모든 노동자에게 주어진 권리인 노동3권을 부정하고, 고용의 권리만이 일방적으로 보장하는 고용허가제라는 제도를 우리는 거부한다. 우리는 우리가 흘린 땀의 가치와 노동의 권리를 아는 이 땅의 노동자, 직업선택의 자유가 있는 노동자로써 살아갈 것을 선언한다. 사람에 대한 이해와 배려 없는 단기순환정책은 반인권과 차별의 시작이다. 경제 도구는 필요하지만 더불어 살아갈 사람은 싫다는 한국사회의 시선과 가면을 그대로 보여주는 바로미터다. 우리는 이미 이곳에 살고 있다. 이 사실을 부정하고, 한국사회 스스로의 필요와 정의도 부정하는 단기순환정책은 지금 당장 폐기되어야 한다.


③우리는 잠재적 범죄자가 아니며, 비인간적인 인간사냥의 대상임을 거부한다. 우리는 우리 자신과 우리의 가족의 행복을 추구하는 평범한 사람일 뿐이다. 누구를 해하기 위한 어떠한 목적을 가지고 있는 범죄자가 아니다. 그리고, 누구에게나 신체의 자유가 있고, 그 자유를 지키기 위한 권리가 있고, 그 권리는 보호되어야 한다. 이에 우리는 한국정부의 ‘잠재적 범죄자’라는 낙인을 단호히 거부한다. 한국정부가 부여한 낙인에 근거하여 우리들의 인권을 보호하기 위해서, 한국사회의 안정을 위해서 인간사냥식 단속을 집행하고 있다는 한국정부의 주장은 자신들의 반인권적, 불법적 행위를 감추기 위한 거짓말일 뿐이다. 우리들의 생명을 담보로 자행되고 있는 인간사냥식 단속추방은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


④우리는 차별받는 300만 동포의 이름으로 한국사회의 절대적 잣대가 되어버린 경제적 능력을 이유로 자행되는 차별적 정책을 단호히 거부한다. 한국사회에는 35만명에 달하는 중국, 구소련지역의 동포들이 이주민으로 살아가고 있다. 하지만 같은 동포임에도 불구하고 한국사회는 잘사는 나라의 동포에게는 재외동포법을 전면적으로 적용하고, 상대적으로 못사는 나라의 동포에게는 동포법을 차별적으로 적용하고 있다. 경제적 능력에 따른 효율성에 집착하여 차별의 지대를 넓히려는 한국정부의 야만적 시도의 본보기가 아닐 수 없다. 우리는 우리를 차별의 영역에 묶어두려는 모든 시도를 끊어내고 동포로써, 이주민으로써 당당하게 우리의 권리를 주장한다.


⑤우리는 이 땅에 노동자로, 가족의 일원으로 살기 위해 이주해온 여성으로서의 우리의 권리를 주장한다. 이주 노동자로써 노동자성에 대한 인정은 물론이며, 여성으로써 누려야 할 권리에서도 이주노동자라는 이유로 배제됨이 없어야 한다. 또한 여성 노동자의 안전한 체류가 보장 되어야 한다. 직장 내 권력을 통해서나 기타 범죄의 목적으로 여성의 권리가 유린되어는 아니 된다. 여성이주노동자의 보호와 권리구제는 언제나 신속하여야 하며, 여성으로서, 노동자로서의 보호의 모든 조치를 받을 권리가 있다. 결혼을 통해 이주해온 여성은 그들 자신으로부터 나타나는 존엄함 자체로 존중 받아야 한다. 결혼을 어떠한 방식의 가치교환으로 환원하는 태도를 거부하며, 온전한 가정의 존립은 상대방의 문화에 대한 존중에서 시작됨을 다시 한번 확인한다. 따라서 일방의 문화 강요가 아닌 진정한 다문화의 가치를 기초로 이 땅에 존중 받고 행복할 권리가 있음을 주장한다.

우리는 이 땅에 있는 모든 아동들이 평등하게 누려야 할 권리가 있음을 주장한다. 다문화 가정 아동 등으로 특정하면서도 미등록 이주민들 사이의 자녀에 대해서는 인정하지 않는 정부의 태도는 아동에 대한 차별이다. 모든 아동들은 출생에 의해서 등록되고, 국적을 취득할 권리가 있으며, 이 권리가 부모의 체류자격에 의해서 침해되어서는 아니 된다. 오히려 무국적의 위험이 있는 경우 더 많은 보호와 관심이 필요 하다. 구체적으로 무국적이라는 이유로 이 땅의 모든 아동들이 누리는 건강권과 교육권에서 배제되어서는 안 된다. 또한 모든 아동은 가족, 특별히 그들의 부모에 의해 건강하게 양육될 권리가 있음을 확인한다. 아동에 대한 차별적 조치, 불리한 조치들은 그 자체로 위법적 조항이며 즉시 폐지되고 수정되어야 한다.

⑥우리는 난민과 난민인정 신청자들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 노력을 당당히 요구한다. 난민 인정 신청자들에 대한 조사의 합리성과 배려 대신 행정편의주의로 처리되는 우려되는 점들에 우리는 주목하고 있다. 인간의 기본적 생존권에 대한 고려와 반성 없이 국제정세와 체류관리의 편리성에 의존해 결정되는 현재의 난민 인정 절차를 보다 나은 수준으로 개정되기를 주장한다. 또한 난민 지위 이외의 생존적 체류를 위한 인도적 지위의 확대를 요청한다. 박해나 차별을 피해 이 땅에 체류한 이들이 합당한 그들의 권리로 생존할 수 있는 생명의 땅이 되기를 주장한다. 또한 우리는 “모든 이주노동자와 그 가족의 권리보호에 관한 국제협약”의 비준을 촉구한다. 다문화 시대의 도래와 그 준비를 위한 여러 구호가 단지 소란스러운 이벤트로 전락하지 않도록 하기위해서는 구체적 실천이 담겨있는 협약의 비준을 통해 모든 이주노동자와 그 가족의 권리가 차별없이 보장되어야 한다는 점을 명확히 밝혀야 한다.

우리는 우리의 선언이 ‘이주민’인 우리 뿐 만 아니라, 한국사회를 보다 정의로운 사회로, 보다 자유로운 사회로, 보다 아름다운 사회로 변화시킬 수 있는 방안임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 그리고, 우리는 우리의 선언이 차별과 착취의 사슬을 끊고, 사회적 연대의 힘으로 새로운 세상을 만들어가자는 당당한 외침임을 밝힌다.


- 이주노동자 차별 철폐하고 사업장 이동제한 폐지하라!

- 미등록 이주민에 대한 강제 단속추방 중단하고 전면 합법화하라!

- 이주노동자 범죄자 취급 중단하라!

- 이주여성의 권리를 보장하라!

- 이주아동의 교육권과 건강권을 보장하라!

- 난민인정 확대하고 권리를 보장하라!

- 재외동포법 전면 시행과 동포 자유왕래 보장하라!

- UN 이주노동자 권리협약을 비준하라!


2010년 12월 19일

2010 세계 이주민의 날 한국대회 참가자 일동1218rally1.jpg